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죠르죠 아감벤의 Profanation을 초역하고 있다. 전체 10개의 글 중에서 두 개의 글은 A4로 한 장도 채 되지 않는다. 이렇게 보면 그다지 어려운 작업이 아니라는 생각을 갖게 할 것이다. 그러나, 아감벤의 다른 책이나 글들이 그러하듯이, 때로는 당혹스러운 이야기들을 들고 나오는 경우가 있다. 이 책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5장에는 '패러디'라는 제목이 달려 있는데, 처음부터 이탈리아의 엘사 모란테가 쓴 소설에서 시작한다. 아직 초역인 탓에 이것저것 검색을 하다보니 국내에도 이 책이 번역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고 놀라웠다. 문학과 지성사에서 2007년에 천지은 씨의 번역으로 출간되었다고 한다. 한국어본 제목은 <아서의 섬>이다.
그런데 알라딘에서 원제를 보면 L' isola di Arturo라고 되어 있다. 이탈리아어로 하면 <아르투로의 섬>이라고 해야 할텐데, 왜 '아서'라는 영어 냄새 자욱한 번역어를 택했을까? 더욱이 아르투로는 주인공 이름이기도 한데 말이다. 자세한 사정은 일단 이 소설을 읽어보고 판단해야 할 터이다.



Profanation을 세속화로 할 것인가 신성모독으로 할 것인가에 관해 여전히 고민이 진행중이다. 전자는 secularization과 구별하기 힘들다는 점에서, 그리고 세속화는 거의 대개 탈종교나 탈주술, 즉 계몽과 관련하여 근대적 합리성의 측면과 결부되어 논의되는 경향이 지배적인데 비해 Profanization은 신성을 더럽히고 모독한다는 의미가 일차적으로 강하다는 점에서 일단 '신성모독'에 기울어져 있다. 그러나 profane이라는 형용사의 경우 세속적이라는 의미가 오히려 더 적합한 경우가 많으며, '신성모독'이라는 말 자체가 아감벤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분명하게 드러내고 있다는 것에 대해 회의적이기 때문이다. 어감이 너무 강하다는 것도 있지만.

설정

트랙백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