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젝트 1 : 생명정치와 통치성

『사상』, 2013년 2월 3부 1장. 오늘날의 생명정치학 : 푸코와 레비스트로스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3부 1장. 오늘날의 생명정치학 : 푸코와 레비스트로스 La biopolitique aujourd’hui : Foucault et Lévi-Strauss프레데릭 켁(Frédéric Keck)[일역자 해제]프레데릭 켁은 1974년에 태어난 프랑스 인류학자이다. 켁의 경력과 작업에 대해서는 『사상(思想)』의 레비스트로스 특집(2008년 12월호)에 게재된 논고 「레비스트로스에 있어서의 주체의 해체와 생태적 카타스트로피(レヴィ=ストロースにおける主体の解体と生態的カタストロフィー)」에 붙어 있는 와타나베 고조(渡辺公三)의 자세한 해설이 있으니까, 그것도 참조. 켁은 프랑스의 고등사범학교와 파리3대학에서 철학을, 미국의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교에서 인류학을 배웠다. ..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2부 2장. 인간과 동물의 문턱 조르조 아감벤에게서의 생명 개념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2부 2장. 인간과 동물의 문턱 조르조 아감벤에게서의 생명 개념 히가키 타츠야(槍垣立哉) 들어가며 생명정치의 장래를 향해 무엇을 써야 할까? 후기 푸코로 거슬러 올라가는 관리[통제]사회의 문제들, 즉 개인의 자유의지가 이미 문제거리조차도 안 되는 비참한 삶을 톺아내고, 거기서 희미하게 뭔가의 전망을 찾아내야 할까? 들뢰즈=가타리가 물론 어둠을 간직하면서도 보다 분명하게 미래의 생명을 그려냈듯이, 현재의 인간이나 그 사회의 해체를 함의하기도 하는 ‘생명의 밝음’을 부각시켜야 할까? 생명정치학의 개념이, 항상 이런 양면을 갖추고 있는 것은 사실일 것이다. 원래 미래가 어두운 것인가, 밝은 것인가라는 물음 자체가 무의미하기도 하다. 미래를 살아가는 것은 나도..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2부 1장. ‘죽음정치’에서 ‘비정치’로 이탈리아에서의 ‘생명정치’의 전개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2부 1장. ‘죽음정치’에서 ‘비정치’로이탈리아에서의 ‘생명정치’의 전개 오카다 아츠시(岡田温司) 1. 들어가며 : 이탈리아적 차이를 둘러싸고1970년대 중반 미셸 푸코가 기선을 잡은 생명정치의 사유가 1990년대에 들어 특히 이탈리아에서 독자적인 발전을 이룩하고 있는 것, 그리고 이를 선두에서 인솔한 것이 다름 아닌 조르조 아감벤(1942년 생)이라는 것은 더 이상 강조할 것도 없다. 나아가 이제 여기에 나폴리의 정치철학자 로베르토 에스포지토(1950년 생)의 이름을 덧붙여야 한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나도 여태껏 두 사람에 대한 번역 등을 통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이를 강조했다. 그렇지만 오히려 본국 이탈리아에서는 ‘생명’이라는 접두사가 약간 붐을 일..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1부 3장. 진리의 정치를 향하여 : 미셸 푸코의 생체권력론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1부 3장. 진리의 정치를 향하여 : 미셸 푸코의 생체권력론히로세 코지(廣瀬浩司) * 이 글도 푸코의 국역본과 대조하지 않았다. 또한 '생명권력'이라는 용어 대신 '생체권력'이라는 단어를 그대로 옮겼다. 그 이유는 처음의 각주에 드러나 있다. 들어가며 주지하듯이 미셸 푸코가 말하는 “생체권력(bio-pouvoir)”은 고전주의적·군주적 주권의 “생살여탈의 권리”, 즉 “죽게 만들고 살게 내버려두는: 권리에 대비된다(IFDS, p.214/240頁). 이에 반해 18세기 후반부터 말에 걸쳐 생겨난 것이 ”살게 만들면서 이와 더불어 죽게 내버려두는(『성의 역사』 1권에서는 “죽음 속으로 집어던지는”) 생체권력이다(IFDS, p.216/240頁). 이 권력의 ..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1부 2장. 정신과 심리의 통치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1부 2장. 정신과 심리의 통치고이즈미 요시유키(小泉義之) * 푸코의 원문과 일역본을 대조하여 교정하는 작업을 거치지 않았다. 대신 프랑스어 원문을 아래에 병기해뒀다. 나중에 천천히 대조하여 수정할 예정이다. 그러나 몇몇 대목은 이미 대조를 통해 수정한 대목이 있으나, 별도로 밝히지 않았다. 또한 프랑스어 원문은 클릭하면 관련된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다. * 내용이 달린 각주만 표기해뒀다. 1. 평화로운 나라의 내전상태미셸 푸코는 1950년대에 젊은 심리학자로서 정신병원에서 일했다. 푸코는 그때의 경험에 관해 1982년에 이렇게 말한다. 철학을 연구한 후 저는 광기가 무엇이었는지를 보고 싶었습니다. 저는 이성을 연구하기에는 너무도 미쳐 있었으며, 광기를..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 1부 4장. 구조주의의 생성변화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1부 4장. 구조주의의 생성변화에두아르도 비베이로스 카스트로(Eduardo Viveiros Castro) ** 이 글의 일본어 중역본은 의 블로그에 수록되어 있으므로 그것으로 대체한다. 여기를 클릭. ** 이 글이 실린 책은 에서 출간 예정이며, 프랑스어본에서 번역했다고 한다. ** 아래에는 이라는 잡지에 수록된 [역자 해제]와 이 책의 프랑스어본과 영어본을 수록해두었다. [역자 해제] 에두아르도 비베이로스 데 카스트로(Eduardo Viveiros de Castro)는 1951년에 태어난 브라질 인류학자·민족지학자로, 현재는 리오데자네이로국립박물관 교수이다. 아마존의 선주민 아라웨테(Araueté, 아라우에테)의 샤머니즘이나, 그 정신적 세계관에 관한..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 1부 1장. 반‘생명정치학’적 고찰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1부 1장. 반‘생명정치학’적 고찰우노 쿠니이치(字野邦一) * 각주는 모두 뺐으며, 프랑스 및 영어 원본 등과의 대조를 통한 번역 수정도 하지 않았다. 따라서 일본에서 어떻게 번역하는지를 알 수 있는 기회일 것이다. 1. 묵시록적인 한 구절『지식의 의지』(1976년)에서 미셸 푸코가 쓴 한 구절(‘죽게 만들 것인가 살게 내버려 둘 것인가라는 고대의 권리를 대신하여 살게 만들 것인가 죽음 속으로 내던질 것인가라는 권력이 나타났다고 말할 수도 있다’)이 초래한 기묘한 충격을 돌이켜봐야 한다. “~라고 말할 수 있다(on pourrait dire ~)”고 가설처럼 말했던 것은, 이 발언이 품고 있는 매우 중대하고 위험하고 위태로운 내용 때문이었을까? 아무튼 ..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 (좌담회)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하여 (3/3) 제3부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좌담회)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하여 (3/3)히가키 타츠야(槍垣立哉)・카스가 나오키(春日直樹)・이치노카와 야스타카(市野川容孝)III. 생명권력론과 ‘근대’‘근대’의 외부는 있는가히가키 : 아까 이치노카와 씨가 “왜 푸코는 생명정치를 자유주의라는 맥락에서 말하려 했는가”라는 커다란 질문을 제기했습니다. 이것은 한마디로 말하면, ‘근대’의 문제입니다. 단적으로 말해서, 생명권력의 외부는 없잖아요. 그때 ‘자유’나 ‘인격’이나 ‘주체’ 같은 개념을 어떻게 파악하는가? 우리는 아직 근대가 아닌가, 다시 근대가 아닌가, 아니면 근대 이외는 존재하지 않는가? 라투르는 “우리는 아직 근대인이 아니다”라고 말하지 않았나요?카스가 : 근대인이었던 적이 없다고 말하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