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거벗은 생명

『사상』, 2013년 2월 3부 1장. 오늘날의 생명정치학 : 푸코와 레비스트로스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3부 1장. 오늘날의 생명정치학 : 푸코와 레비스트로스 La biopolitique aujourd’hui : Foucault et Lévi-Strauss프레데릭 켁(Frédéric Keck)[일역자 해제]프레데릭 켁은 1974년에 태어난 프랑스 인류학자이다. 켁의 경력과 작업에 대해서는 『사상(思想)』의 레비스트로스 특집(2008년 12월호)에 게재된 논고 「레비스트로스에 있어서의 주체의 해체와 생태적 카타스트로피(レヴィ=ストロースにおける主体の解体と生態的カタストロフィー)」에 붙어 있는 와타나베 고조(渡辺公三)의 자세한 해설이 있으니까, 그것도 참조. 켁은 프랑스의 고등사범학교와 파리3대학에서 철학을, 미국의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교에서 인류학을 배웠다. .. 더보기
『사상』, 2013년 2월 2부 2장. 인간과 동물의 문턱 조르조 아감벤에게서의 생명 개념 도래할 생명권력론을 위해 『사상』, 2013년 2월 2부 2장. 인간과 동물의 문턱 조르조 아감벤에게서의 생명 개념 히가키 타츠야(槍垣立哉) 들어가며 생명정치의 장래를 향해 무엇을 써야 할까? 후기 푸코로 거슬러 올라가는 관리[통제]사회의 문제들, 즉 개인의 자유의지가 이미 문제거리조차도 안 되는 비참한 삶을 톺아내고, 거기서 희미하게 뭔가의 전망을 찾아내야 할까? 들뢰즈=가타리가 물론 어둠을 간직하면서도 보다 분명하게 미래의 생명을 그려냈듯이, 현재의 인간이나 그 사회의 해체를 함의하기도 하는 ‘생명의 밝음’을 부각시켜야 할까? 생명정치학의 개념이, 항상 이런 양면을 갖추고 있는 것은 사실일 것이다. 원래 미래가 어두운 것인가, 밝은 것인가라는 물음 자체가 무의미하기도 하다. 미래를 살아가는 것은 나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