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정치8

[펌] 이탈리아적 특이성: 이탈리아와 생명정치 ** 양창렬씨가 메신저로 정리해 보낸 것을 기초로 이재원씨가 이쁘게, 일목요연하게 재정리한 것을 (이미지는 빼고)그대로 가져온다. http://blog.naver.com/virilio73/80096351868 지난 2008년 4월 5~6일 영국의 켄트대학교에서 국제회의가 열린 적이 있다. 아시는 분들은 이미 다 아시겠지만 그 주제는 이름하여 “오늘날의 이탈리아 사상: 생명정치, 니힐리즘, 제국”(Italian Thought Today: Biopolitics, Nihilism, Empire)이었다. 요컨대 조르조 아감벤(생명정치), 지아니 바티모(니힐리즘), 안토니오 네그(제국) 등 영미국에서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른 이탈리아 출신 사상가들에 대한 국제회의였다. 첫 번째 날에 6명, 두 번째 날에 6명,.. 2009. 12. 3.
[아감벤] 아우슈비츠의 남은 것들 - 2.24 푸코 관련 대목 * 틈나는 대로 아감벤의 Remnants of Auschwitz : The Witness and the Archive, trans., Haniel Heller-Roazen, Zone Books를 옮긴다. 일단 영역본으로 옮긴 후에, 불역본과 대조하여 차이가 있는 경우에만 한하여 불역본으로 수정을 할 것이다. 인용의 편의를 위해 영역본의 쪽수를 병기한다. (2009. 07. 18 작업 시작) --------------- 82쪽. 2-24. 미셸 푸코는 우리 시대에서 죽음의 영락(零落, degradation)에 관해 정치적 용어를 사용해 하나의 설명을 제시한다. 이 설명은 죽음의 영락을 근대 시대에서의 권력의 변형에 연결시키는 것이다. 영토적 주권이라는 전통적 형태에서의 권력은 본질적으로 생살여탈의 권리(t.. 2009. 7. 18.
[에스포지토] 20세기를 해석하기 : 전체주의인가 생명정치인가? 20세기를 해석하기 : 전체주의인가 생명정치인가? Interpreting the 20th century: totalitarianism or biopolitics? Text Roberto Esposito Philospher © Prisma © Prisma 인간의 생명은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 자연적인 것과 인위적인 것, 신학적인 것과 정치적인 것을 뒤얽어버리며, 다수성의 어떠한 결정도 끄를 수 없는 방식으로 이것들을 칭칭 동여맨다. 권력 메커니즘에서 생명의 반란은 민주주의의 쇠퇴의 신호탄이며, 적어도 우리가 지금껏 상상했던 민주주의의 그런 형태의 쇠퇴의 신호탄이다. Human life interweaves the public with the private, the natural with the artif.. 2009. 2. 24.
[삶정치/생정치] [영문] 에스포지토 인터뷰 http://www.16beavergroup.org/mtarchive/archives/002759print.html ARTicles Home | Return to article December 28, 2008 Rene -- An interview with Roberto Esposito Interesting to think about unfolding calamities in Gaza and elsewhere and the notion of immunity that has been investigated by Roberto Esposito. -rg from diacritics 36.2 (2006) 49-56 Roberto Esposito Timothy C. Campbell Translated by Anna.. 2009. 1. 25.
[임시번역] 하코다 테츠, <생정치에서 통치와 계몽으로>(현대사상 2008.5) * 용어도 제대로 통일되어 있지 않은 초벌을 올린다. 삶정치/생정치에 관한 작업 노트의 일환으로 꾸준한 읽기가 필요하기 때문에, 고민의 가닥을 잡기 위한 것이라 생각하면 무난할 듯... 조만간 기회를 내서 다시 수정할 것이다. 생정치에서 통치와 계몽으로 ― 네그리와 푸코의 생정치 개념에 관한 노트 * 글쓴이 : 하코다 테츠(箱田徹) * 출 처 : ≪현대사상≫ 2008년 5월호, (173~179쪽) 네그리의 푸코 독해는 비판적이며 도발적이다. 현재적 푸코 수용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자신의 이론적 틀에서 푸코와 대화한다. 확실히 푸코는 근래 들어 다양하게 독해되고 있다. 생권력론을 묵시록적인 주권론과 결합시키는 철학자라든지, 통치성론보다는 감시사회론을 선호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사회학자나 정치학자도 있고, .. 2008. 12. 17.
[생정치/삶정치] 아렌트와 낭시를 생각하며...(짧은 낙서) 근 몇 년 동안 생/삶-정치bio-politique에 관한 고민을 계속하고 있다. 잘 알겠지만 이것은 미셸 푸코가 제시한 개념이다. 그리고 근래에는 바이오 테크놀로지의 발전에 의해 생기는 문제들과 관련되어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류의 해석은, 푸코를 활용하여 논하기에는 그다지 정합적이지 않다. 장-뤽 낭시를 따라 말하자면, “생에 의해 포괄적으로 결정되고 그 통제에 전념하는 정치질서”가 이 말의 본래 의미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너무 막연하다. 따라서 푸코를 다양한 선분들과 연결할 필요가 있다. 푸코와 들뢰즈, 푸코와 네그리, 푸코와 아감벤, 푸코와 낭시, 푸코와 아렌트 등등. 앞의 세 쌍에 대해서는 별도의 글을 통해 간략하게 서술할 것이기 때문에 푸코와 낭시, 특히 아렌트를 매개로 한 이 둘의.. 2008. 12. 13.
[펌/영문] 세계화 또는 전 지구화에 관한 네그리의 글 - 다중의 노동과 생정치의 구조 이 글은 우연히 발견했다. http://globalization.mcmaster.ca/wps.htm 맥마스터 대학교에 이라는 학회가 있나 보다. 2008년 3월에 발표된 것이니 그리 얼마 되지 않은 듯하다.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흥미로울 듯... 다른 글들도 재미있을 것 같다. 한번 들어가서 이것저것 살펴보고 다운로드 받아 번역 또는 발췌본을 공유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2008. 12. 9.
[옮김] 네그리, <연구의 논리와 이론 : 주체와 에피스테메로서의 전투적 실천> * 아래의 글은 안토니오 네그리의 "Logic and Theory of Inquiry: militant praxis as subject and as episteme "을 번역한 것이다. 원래 이 글은 http://www.generation-online.org/p/fpnegri20.htm 및 http://eipcp.net/transversal/0406/negri/en 에 수록되어 있는 것이다. 네이트 홀드런과 아리안느 보브가 영어로 옮긴 것이다. 하지만 이 글은 이탈리아어판과 일본어판으로만 출판된 의 제5강 1장이기도 하다. 애초에 일본어판만 출판되었기에 그것을 토대로 번역했다가 이제서야 영어판을 참고하여 수정, 공개한다. 2004년도에 처음 접한 것이니 상당한 시간이 흘렀다. 또 이러저러한 일에 쫓기다보.. 2008. 12.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