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몽동9

[옮김] 베르나르 스티글러 인터뷰, <'상징적 빈곤'이라는 포퓰리즘의 토양> ‘상징적 빈곤’이라는 포퓰리즘의 토양 ― ‘의식의 시장화’로부터 벗어나기 베르나르 스티글러(Bemard Stiegler) 1952년 프랑스에서 태어났다. 프랑스의 퐁피두 센터 연구개발 디렉터. 콩피엔느 대학의 지식․조직․기술시스템 연구부 부장 및 교수, 국립 시청각 연구소 부소장, 음향/음악 연구 소장을 역임하고 있음. ‘자본주의의 변혁’을 목표로 한 운동단체인 Ars Industrialis를 주관하고 있다. ― ‘상징적 빈곤’ 개념을 설명해 주십시오. ‘상징적 빈곤’을 저는 기술철학의 관점에서, ‘생산에서의 빈곤’과의 대비에서 생각합니다. 그것은 자본주의의 발전단계와 관련되어 있습니다. 19세기의 산업혁명을 겪은 자본주의에는 두 가지 큰 결과가 있었습니다. 첫째로 이른바 프롤레타리아가 등장했습니다. 기.. 2011. 2. 1.
[옮김] 베르나르 스티글러 - 욕망, 문화산업, 개인 욕망, 문화산업, 개인 베르나르 스티글러 http://www.monde-diplomatique.fr/2004/06/STIEGLER/11261 수십 년 간 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우화가 있다. 적지 않은 정치사상이나 철학이 그러한 환상의 포로가 되어 왔다. 이 우화에 따르면 1968년을 거쳐서 시대는 ‘여유로운 사회’나 ‘톨레랑스의 사회’, ‘유연한 구조의 사회’ 등, 이른바 여가 사회, 개인주의 사회로 변모했다고 한다. 탈산업사회론으로 불리는, 이 우화의 이론으로부터 ‘포스트모던’ 철학은 큰 영향을 받았다. 그것이 이 철학의 아킬레스건이 되었다. 시민사회주의자도 마찬가지다. 이 우화를 믿고 대량생산, 대량소비의 산업사회로부터 중간계급의 사회로 시대가 이행했다고 주창하고, 프롤레타리아 계급은 소멸할 것이라고.. 2011. 2. 1.
베르나르 스티글레르의 기술철학에 관하여 최근 '베르나르 스티글러'에 관한 몇 개의 글이 소개되었다. 중대신문에 실린 http://www.cauon.net/news/articleView.html?idxno=15392 를 비롯하여, 한겨레신문에 약간 선정적인(?) 제목으로 수록된 글,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346563.html 등이 그것이다. 알다시피 김재희 등이 옮긴 (자크 데리다 외, 민음사, 2002)는 데리다와 스티글레르(스티글러)가 나눈 대담이다. 그렇지만, 아직은 그의 기술철학을 비롯하여 프랑스의 기술철학의 흐름에 대해 전반적인 소개가 미진한 편이다. 이하에서는 이런 점을 감안하여조금 더 자세하고 길게 스티글레르의 기술철학을 중심으로 프랑스의 기술철학의 흐름을 개괄해.. 2009. 5. 15.
[펌/프랑스어] Simondon au pied du mur Simondon au pied du mur Article paru dans Critique, n°706, mars 2006. A propos de : Gilbert Simondon, L’Invention dans les techniques. Cours et conférences, édition de Jean-Yves Chateau, Paris, Seuil, 2005, 348 p. Deleuze l’avait bien vu : avec sa philosophie des techniques, « ce que Gilbert Simondon élabore, c’est toute une ontologie » (1). Mais pourquoi faut-il en passer par la machine de Gram.. 2009. 2. 15.
[펌/프랑스어] 시몽동 관련 자료 - Les automates intelligents Les automates intelligents robotique, vie artificielle, réalité virtuelle information, réflexion, discussion Jean-Paul Baquiast Jean-Paul.Baquiast@wanadoo.fr Christophe Jacquemin christophe.jacquemin@admiroutes.asso.fr N°2 Novembre 2000 Retour au sommaire Publiscopie Notes de lecture par Philippe Sarro sarro.philippe@voila.fr Retours en arrière. Gilbert Simondon. Du mode d'existence des objets t.. 2009. 2. 15.
[펌/영문] Gilbert Simondon and the Dual Nature of Technical Artifacts Techné: Research in Philosophy and Technology Current Editor-in-Chief: Joseph C. Pitt, Virginia Tech Current Editors: Peter-Paul Verbeek, University of Twente Pieter Vermaas, Delft University of Technology Book Review Editor: Tom Staley, Virginia Tech (tstaley@vt.edu) Managing Editor: Ashley Shew (technejournal@gmail.com) Number 1 Winter 2008 Volume 12 DLA Ejournal Home | SPT Home | Table of Con.. 2009. 2. 15.
개체화론의 행방 ― 시몽동을 출발점으로 하여 개체화론의 행방 ― 시몽동을 출발점으로 하여 * 中村 大介(Nakamura Daisuke), 「個体化論の行方 : シモンドンを出発点として(Ou va-t-elle la pensee de l'individuation?)」, ≪関西学院哲学研究年報≫, Vol.38. pp. 17-34 * 옮긴이 : sanggels@gmail.com / 2009년 2월 10일. ‘개체’ 또는 ‘개체화’ 문제를 19세기 이래 생물학과 분리하여 논할 수는 없을 것이다. 현재에는 분자생물학의 성과나 오토포이에시스 논의 등과 분리하여 ‘개체’를 논하는 것은 아무래도 불가능하다. 하지만 철학에서 오랜 역사를 지닌 이 문제에 관해 철학은 더 이상 아무것도 말할 수 없다고 할 정도로 사정은 단순하지 않다. 이 글에서는 새로운 개체관, 개체화론을.. 2009. 2. 11.
들뢰즈와 시몽동―개체화의 작용에서 초월론적 원리로 들뢰즈와 시몽동 ―개체화의 작용에서 초월론적 원리로 * 출 처 : ≪情況≫ 제3기 제4권 제3호 * 글쓴이 : 히로세 코지(広瀬浩司) * 작성일 : 2006년 5월 13일 작성 / 2009년 1월 10일 수정. 들어가며 “주체 뒤에 누가 올 것인가?”―이 물음에 답하는 형태로 쓰인 소론 「철학적 개념」에서 질 들뢰즈는 여태까지의 주체의 기능은 ‘보편화’와 ‘개체화’였다고 말한다.1) 보편적인 ‘나’(je)와 개체적인 ‘자기’(moi)라는 고전적 주체의 두 측면이 항상 결합되어 있었던 것은 아니나, 흄에서 칸트를 경유해 후설에 이르는 주체의 철학은 이 두 가지 측면의 갈등과 그에 대한 해결책 제시의 역사였다. 들뢰즈는 이 ‘나’의 보편성을 ‘전개체적인 특이성’으로, ‘자기’의 개체성을 ‘비인칭적인 개체화’.. 2009. 2. 11.
[기술속사상] ‘프랑켄슈타인’을 두려워하는 이유/이지훈 [기술속사상] ‘프랑켄슈타인’을 두려워하는 이유/이지훈 인간이 만든 과학기술의 상징이었던 ‘괴물’ 정체를 몰라 이름도 없고 험오스러웠다 차가운 기술에 따뜻한 숨결 주자는 이분법에 시몽동은 “기계-인간 맞물리며 진화” 반박 중요한 건 ‘인간적’ 문명에 이바지 여부 » 영화 의 한 장면. 1931년 미국 제임스 웨일 감독 작품. 소설 에 나오는 괴물은 과학기술에 대한 19세기 사람들의 정서를 대변한다. 이 괴물은 ‘익명’이며, 파괴되지 않는다. 기술 속 사상/⑭ 기술과 상징 어떤 노인이 밭일을 하고 있었다. 항아리를 안고 힘들게 물을 떠오고 있었다. 이를 본 젊은이가 왜 편리한 ‘기계’를 쓰지 않는지 물었다. 그러자 대답하기를 “기계는 기계로서의 기능과 효율이 있다. 여기에 마음이 사로잡히면 사람의 본성을 .. 2009. 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