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권력2

[펌] 이탈리아적 특이성: 이탈리아와 생명정치 ** 양창렬씨가 메신저로 정리해 보낸 것을 기초로 이재원씨가 이쁘게, 일목요연하게 재정리한 것을 (이미지는 빼고)그대로 가져온다. http://blog.naver.com/virilio73/80096351868 지난 2008년 4월 5~6일 영국의 켄트대학교에서 국제회의가 열린 적이 있다. 아시는 분들은 이미 다 아시겠지만 그 주제는 이름하여 “오늘날의 이탈리아 사상: 생명정치, 니힐리즘, 제국”(Italian Thought Today: Biopolitics, Nihilism, Empire)이었다. 요컨대 조르조 아감벤(생명정치), 지아니 바티모(니힐리즘), 안토니오 네그(제국) 등 영미국에서 ‘핫’한 아이템으로 떠오른 이탈리아 출신 사상가들에 대한 국제회의였다. 첫 번째 날에 6명, 두 번째 날에 6명,.. 2009. 12. 3.
[아감벤] 아우슈비츠의 남은 것들 - 2.24 푸코 관련 대목 * 틈나는 대로 아감벤의 Remnants of Auschwitz : The Witness and the Archive, trans., Haniel Heller-Roazen, Zone Books를 옮긴다. 일단 영역본으로 옮긴 후에, 불역본과 대조하여 차이가 있는 경우에만 한하여 불역본으로 수정을 할 것이다. 인용의 편의를 위해 영역본의 쪽수를 병기한다. (2009. 07. 18 작업 시작) --------------- 82쪽. 2-24. 미셸 푸코는 우리 시대에서 죽음의 영락(零落, degradation)에 관해 정치적 용어를 사용해 하나의 설명을 제시한다. 이 설명은 죽음의 영락을 근대 시대에서의 권력의 변형에 연결시키는 것이다. 영토적 주권이라는 전통적 형태에서의 권력은 본질적으로 생살여탈의 권리(t.. 2009. 7.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