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틀러3

〈우연성 헤게모니 보편성〉 번역 출간 드디어 번역 출간되었다. 10여 년이 지나서야 뒤늦게 도착했다. 하지만 뒤늦음은 무의미함을 의미하지 않는다. 오히려 정반대이리라... 얼마전에 이 책의 영어판 PDF를 우연히 입수했지만, 돈이 모이는 대로 이 책을 사서 읽을 생각이다. 아래는 한겨레신문에서 퍼온 것이다. 장점과 단점이라.. 글쎄... 그렇게 볼 수도 있겠지만, 근래에 읽은 라클라우의 몇몇 글은 짜증과 실망투성이었다. 상대방의 주장을 제대로 알아야 한다고 하는데, 대화상대자의 논리가 정확하게 무엇인지를 자신의 언어로 재구성하고 그것에 대해 상대자의 동의를 구할 수 있는 능력을 기준으로 하면, 나로서는 라클라우의 능력에 대해 회의적이다. 어쨌든, 이 책의 라클라우는 그런 모습이 약간 약하게 드러난다... 그게 나름 강점일 수 있겠다. htt.. 2009. 7. 4.
자료 : 서울대 대학신문에 연재된 "21세기의 사유들"(2007년도) [연재] 21세기의 사유들 / 대학신문 snupress@snu.ac.kr (20070901-20071013) 편집자 주: 사상과 현실이 유리되고 있는 시대에 그 관계를 다시 활발히 밀착시키고자 하는 사상가들이 있다. 대학신문은 그들이 이 시대를 어떻게 이해하고 있으며, 시대의 난관을 돌파하기 위해 어떤 사유를 제시하고 있는지 연재기획을 통해 알아본다. ① 슬라보예 지젝 (2007-09-01) 철학은 문제를 해결하는 게 아니라 다시 정의하는 것 / 이현우 강사 (인문대ㆍ노어노문학과) 슬로베니아의 철학자 슬라보예 지젝(Slavoj Z∨iz∨ek)은 라캉주의 분석가이자 포스트모던 철학자이고 문화비평가다. 혹은 자신의 표현을 빌면, ‘정통 라캉주의적 스탈린주의자’다. 그는 히치콕, 레닌, 오페라, 9ㆍ11 테러.. 2009. 6. 17.
[펌/링크] 오바마에 대한 지젝과 버틀러의 글 두 편의 글을 올려 본다. 오바마에 대한 두 사람의 평이 어떻게 같거나 다른지 비교해 보면 나름의 지적 유희 정도는 있을까? 모르겠다. 하여간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있으면 읽어보시압...(나는 읽기야 하겠지만, 이 둘을 비교하는데 그리 열성적이지 않은 까닭에.. 지금으로서는...) http://www.lrb.co.uk/webonly/14/11/2008/zize01_.html http://www.indybay.org/newsitems/2008/11/05/18549195.php Use Your Illusions Slavoj Žižek Noam Chomsky called for people to vote for Obama ‘without illusions’. I fully share Chomsky’s doub.. 2008.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