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사다 아키라3

자폐증 스펙트럼의 시대: 현대사상과 정신병리 (3/4) 자폐증 스펙트럼의 시대: 현대사상과 정신병리 (3/4)自閉症スペクトラムの時代: 現代思想と精神病理우츠미 타케시(内海健) / 치바 마사야(千葉雅也) / 마츠모토 타쿠야(松本卓也) 포스트모던의 정신병리를 살면서우츠미 : 그런데 치바 씨는 들뢰즈의 흄론에 주목하셨네요. 그리고 흄철학에서 절단의 계기를 끄집어내고, 들뢰즈에게서 생기론이나 잠재성의 파시즘으로는 환원되지 않는 측면을 찾아냈다. 치바 : 그렇습니다. 모종의 픽션론으로서의 흄론이었습니다. 우츠미 : 흄은 낱개의[개개별별의] 세계를 연합에 의해 묶으려고[통합·정리하려고] 했습니다만, 그 통합∙정리할 때 작동하는 것은 무엇인가요? 치바 씨는 아이러니와 유머를 거론한 것 같다고 기억합니다. 흄의 경우, 파트그래피컬[パトグラフィカル, 바이오그래피컬의 오식인 듯.. 2018. 4. 24.
자폐증 스펙트럼의 시대: 현대사상과 정신병리(2/4) 자폐증 스펙트럼의 시대: 현대사상과 정신병리 (2/4)自閉症スペクトラムの時代: 現代思想と精神病理우츠미 타케시(内海健) / 치바 마사야(千葉雅也) / 마츠모토 타쿠야(松本卓也) S1, 또는 S1뿐인 세계치바 : 그런데 초보적으로 투박하게 여쭈는데요, 자체성애가 처음 생길 때라는 것은 외부로부터 언어 체험이 충격(shock)적으로 도입되고 그것에 어떻게 응답하느냐라는 것으로, 원래 갖고 있던 유전적, 기질적 경향성과 거기서 일어나는 사건의 특이성의 조합에서 무슨 일인가가 일어나는 건가요? 즉, 모든 것을 특이성에 기초해 말씀하신 거라면, 유소년기에 특수한 외적 사태가 있었다고 하신 것이라면 그렇다고 볼 수 있겠지만, 요체는 “한 사람 한 사람의 체질이 다르다”는 얘기에도 가깝다고 느껴지네요. 마츠모토 : 오.. 2018. 4. 21.
[펌/옮김] 아사다 아키라의 장-뤽 낭시의 <무위의 공동체>에 대한 서평 * 출 처 : http://www.kojinkaratani.com/criticalspace/old/special/asada/011001.html 장-뤽 낭시의 의 최신판 번역(이문사)가 지난 6월에 재차 간행되었다.[주 1] 이것은 낭시의 사유의 핵심 부분이 분명히 드러난 책으로 지금도 주목받을만 하다. 낭시의 공동체론의 열쇠가 되는 것은 (원저는 1982년 간행, 일본어판 제목은 (이문사)에서 최초로 제기되고 에서 일반화된 '분유(분할=공유), partage'라는 말이다. 인간은 뿔뿔이 흩어져 분할되어 있으나 그렇게 분할되어 있다는 것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이른바 부재의 공동체/공동체의 부재를 가지고 실질적인 공동체를 대신하는, 공동체의 부정신학이라고도 말해야 할 것이 아닐까. 하지만, 조.. 2009. 1. 2.